[2017 서울모터쇼] 모터쇼 등장한 네이버, 첫 자율주행차 선봬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30 14:17


국내 최대의 IT기업 네이버가 자동차 전시행사인 '2017 서울모터쇼'에 등장했다.

네이버는 30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기술 연구개발(R&D) 자회사인 ‘네이버랩스’를 통해 현재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를 처음 공개했다.

차량 공개에 앞서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는 "사용자를 둘러싼 공간과 환경을 깊이 이해하고 지능적인 이동성이 만들어 낼 수 많은 가능성에 주목하며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며 "공간과 이동에 대한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사회가 도구에 얽매이지 않고 더 중요한 삶에 몰입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랩스 자율주행차는 일본의 자동차 제조사 도요타의 프리우스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지난달 국내 IT기업 최초로 국토부 도로주행 임시허가를 받아 이달부터 실제 도로에서 실험 주행 중이다.

이 차량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자율주행 기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추고 있다. 현재 완전자율주행(레벨4) 단계를 달성하기 위해 기술 개발 중이다.

이번 모터쇼에서 네이버랩스는 딥러닝 기반의 이미지 인식 기술을 통해 도로 위의 사물과 위치를 정밀하게 파악해 차량의 경로를 계획하고, 측후방 영상에서 빈 공간을 판단해 차선 변경 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등의 기술을 새롭게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네이버랩스 자율주행 차량 상단에 위치한 센서 박스에는 전방위 영상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와 센서가 위치해 전방위 물체를 탐지한다. 보다 먼 거리의 전방 장애물 탐지를 위해서는 차량 전면에 위치한 레이더 센서를 활용하며, 자신의 위치를 추정하기 위해서 위성항법센서(GPS)를 사용한다.

실제 도로 주행을 통한 경험과 데이터를 쌓는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올해 실주행 거리를 늘려가며 이동성 개선과 도로 정보화 연구를 지속하는 동시에,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기술 수준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날 네이버는 'IVI' 플랫폼과 이를 구현한 시제품도 서울모터쇼를 통해 처음 선보였다.

IVI는 차 안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와 정보 시스템을 총칭하는 용어다. 음악·영화·게임·TV 등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기능과 내비게이션, 모바일 기기와 연동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기 또는 기술을 말한다.

이번 모터쇼에서 소개된 IVI는 주의분산이 최소화된 사용자 환경과 절제된 음성 인터페이스로 운전 환경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네이버 로그인을 통해 어느 차량에서나 동일한 경험을 제공해준다.

네이버 지도와 연계된 내비게이션을 통해 저장해놓은 목적지로 바로 길안내를 받을 수 있고 날씨·캘린더·뮤직·라디오 등 상황에 맞는 콘텐트 활용이 가능하다.
AI기술은 운전자의 음성을 인식해, 목적지 검색과 길 안내를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네이버랩스는 운전자의 환경과 안전에 초점을 맞추고 차량 정보와 연결된 IVI 플랫폼을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개선 발전시킬 계획이다.

송 대표는 "네이버랩스가 이미 역량을 키워왔던 비전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분야의 연구개발(R&D)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특히 기계학습 기반의 기술을 실제 차량 주행에 접목시키는 다양한 실험을 통해 경제적이고도 정확도가 높은 인지 기술을 개발해 나가는 것이 차별화된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