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ㆍ중 정상회담 앞두고 북극성-2형 미사일 발사
일간스포츠

입력 2017.04.05 09:00

60㎞ 날아가…실패 가능성도 제기
'북한 미사일 잔혹사' 또 쓰나 관심

북한이 5일 오전 6시 42분쯤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사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비행거리는 60여㎞”이라면서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ㆍ미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성명을 내고 이 미사일이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북극성-2형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태평양사령부는 “한국ㆍ일본 등 동맹국의 안보를 위해 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미국에 위협이 되진 않은 것으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북극성-2형은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1형(KN-11)을 지상 발사용으로 개조한 것이다.
 
지난달 22일 강원도 원산 갈마 비행장 일대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인(IRBM) 무수단 또는 무수단 개량형 미사일 1발을 발사한 뒤 14일 만이다. 당시 미사일은 폭발했다.
 
신포 일대는 그동안 북한이 주로 SLBM을 발사하는 장소였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첫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풀라고 중국을 압박할 것으로 국제 사회가 예상하고 있다. 그동안 북한을 두둔한 중국으로선 난처한 입장에 빠지게 됐다.
 
군 관계자는 “북한 미사일 발사의 성공 여부에 대해서 분석 중”이라며 “내일(6일) 북한이 발사 장면을 공개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비행거리 60㎞가 당초 북한이 원했던 수치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군 일각에선 ‘북한의 미사일 잔혹사가 또 시작한 게 아니냐’는 얘기가 돈다.
 
북한은 지난해 무수단 미사일 8발을 시험발사해 그 중 1발만 성공을 거뒀다. 지난달에도 무수단 계열의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폭발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인 38노스는 이 미사일이 이동 중 또는 발사대에 세우던 중 폭발했다고 추정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은 정밀공업이 발전하지 않았기 때문에 미사일이 진동에 약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이동 과정에서 미사일이 손상됐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무수단 미사일의 잦은 실패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미국이 북한에 에너지ㆍ전자 공격을 감행했기 때문이라고 지난달 4일 보도했다. 암호 ‘발사의 왼편(Left of Launch)’으로 불리는 이 군사작전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 버튼을 누르기 직전에 미사일 시스템을 교란시키는 것이라고 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이론적으로 가능하지만 현실에서 실행하려면 엄청난 투자가 필요하다”며 “미국이라면 관련 능력을 보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북한의 후속 도발 등에 대비한 철통 같은 대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김관진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긴급 소집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