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항공 조종사 노조, “우리는 이번 일과 관련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4.15 09:27

유나이티드항공 [중앙포토]

유나이티드항공 [중앙포토]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조종사 노조가 성명을 통해 “무식하게 부적절했다(grossly inappropriate)”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에 따르면 이날 유나이티드항공 조종사 노조는 “데이비드 다오 박스를 강제 퇴거시킨 것은 리퍼블릭항공에 의해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유나이티드 익스프레스 비행기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우리 조종사들은 이번 일과 관련이 없다. 또 승객을 퇴거시키고 나서 탑승한 승무원도 유나이티드가 아니라 리퍼블릭 소속”이라고 주장했다. 조종사 노조는 “우리도 이번 사태를 접하고 화가 난다”며 “이런 폭력적인 사건은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조종사 노조는 그러나 이번 사태의 원인을 유나이티드항공 회사 측보다는 과잉 폭력으로 대응한 시카고 오헤어 공항의 책임으로 돌렸다. 앞서 베트남 출신의 내과 전문의 다오 박사는 지난 9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을 출발해 켄터키주 루이빌로 가는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 타고 있다가 좌석이 초과 예약됐다는 이유로 끌려 나갔다. 무작위 강제 퇴거 대상에 지목돼 공항 경찰로부터 폭행을 당해 코뼈 골절상을 입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