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매출·이익은 계속 증가…1분기 영업이익 2908억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7.04.27 15:28

네이버는 2017년 1분기에 영업수익(매출) 1조822억원, 영업이익 2908억원, 순이익 2109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1분기 기준 영업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15.5% 상승, 전분기 대비 0.3% 감소한 1조822억원이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3.2%, 전분기 대비 0.2% 증가했다.
 

사업 부문별 영업수익과 비중은 광고 997억원(9%), 비즈니스플랫폼 5097억원(47%), IT플랫폼 434억원(4%), 콘텐트서비스 235억원(2%), 라인 및 기타 플랫폼 4060억원(38%)이다.
 
광고 부문은 모바일 상품 개선과 작년 상반기 낮은 기저 효과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22.3% 성장했으나,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18.9% 감소한 997억원을 기록했다.
 
비즈니스플랫폼 부문은 모바일 검색 강화와 상품개선 및 쇼핑 쿼리의 꾸준한 증가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3.3%, 전분기 대비 3.7% 증가한 5097억 원을 달성했다.
 
IT플랫폼 부문 또한 네이버페이 거래액과 관련 지표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91.9%. 전분기 대비 11.3% 성장한 434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서비스 부문은 원스토어 사업 이관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23.7% 감소했으나 V 라이브 신상품 출시 등으로 전분기 대비 4.2% 증가한 235억원을 기록했다.

라인 및 기타 플랫폼 부문은 전년동기 대비 15.2% 증가, 전분기 대비 0.8% 감소한 4060억원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