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50주년 기념, ‘추억의 과자 종합선물세트’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05 07:30


롯데제과는 창립 50주년과 가정의 달을 맞아 옛 추억을 떠올리는 ‘추억의 과자 종합선물세트’(1만원)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추억의 과자 종합선물세트’에는 초창기 롯데제과를 상징하던 해님 심볼마크가 케이스 중앙에 자리잡고 있으며, 롯데제과를 상징하는 빨간색 컬러가 디자인을 압도하고 있다.

또 케이스는 쥬시후레시, 스피아민트, 칸쵸, 롯데샌드, 빠다코코낫, 초코빼빼로, 꼬깔콘, 치토스 등 장수 제품이 출시 당시의 디자인으로 설계되어 향수와 재미를 느끼게 한다.

과자 종합선물세트는 1970~1990년대 큰 인기를 누렸던 어린이들의 선물로서, 받는 아이들에게는 행복감을, 주는 사람에게는 보람을 느끼게 했던 제품이다.

특히 당시에는 지금처럼 먹거리가 풍부하지 않았고,  선물용 제품도 많지 않았기 때문에 과자종합선물세트는 명절과 어린이날 어린이들을 기대하게 만든 인기 선물이었다.

한편 롯데제과가 과자 종합선물세트를 처음 선보인 시기는 1970년대 중반으로 당시의 선물세트에는 쥬시후레시, 스피아민트, 꼬깔콘, 가나초콜릿 등 제품이 들어 있었다. 이들 제품은 지금도 인기를 얻으며 과자선물세트의 주역으로 자리를 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이번에 추억의 과자 종합선물세트를 기획하게 된 것은 과자 포장을 통해 소비자에게 소중한 기억을 되살려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