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유명 맛집 인기 메뉴 연이어 론칭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08 14:49


롯데홈쇼핑은 오프라인에서 입소문 난 유명 맛집의 인기 메뉴를 연이어 론칭한다고 8일 밝혔다. 식품에서도 고급화 전략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9일 오후 5시 40분 한국전통음식점 ‘아리랑’의 인기 메뉴인 ‘소불고기’(5만9900원)를 선보인다.

아리랑은 세계 최고 권위의 레스토랑 안내서 ‘미쉐린 가이드 2017’의 ‘빕 구르망’(Bib Gourmand)에 선정되며 맛을 인정받았다. ‘빕 그루망’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훌륭한 음식과 맛을 선사하는 친근한 분위기의 레스토랑을 의미한다.

아리랑은 가수 노사연 씨의 언니 노사봉 씨가 운영하는 음식점으로도 유명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노사봉 씨만의 비법으로 맛을 낸 ‘아리랑 소불고기’ 14팩(1팩 160g)과 서울식, 광양식, 언양식의 세 가지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 ‘전골육수’ 6팩(1팩 200g)을 한 세트로 5만9900원에 판매한다.

또한 롯데홈쇼핑은 16일 중식당 '목란' 운영자인 이연복 셰프의 '딤섬&샤오롱바오(4만9900원)'를, 17일 오후 11시 50분에 유민주 파티시에와 함께 기획한 '글래머러스 펭귄 티라미수(6만9900원)'를 잇따라 판매한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생활부문장은 “한 끼 식사를 하더라도 건강하고 알차게 먹고 싶은 소비자의 욕구가 높아지면서 프리미엄 식품에 대한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롯데홈쇼핑은 가정식부터 디저트까지 오프라인에서 이미 맛이 입증된 유명 음식점의 인기 메뉴들을 상품화해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