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 사전계약 실시…3500만원대부터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11 13:23


기아차의 야심작 '스팅어'의 사전계약이 드디어 시작됐다 .
 
기아자동차는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의 주요 사양 및 가격범위를 공개하고 , 11일부터 전국에 있는 기아차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
  
스팅어는 2.0 터보 가솔린 , 3.3 터보 가솔린 , 2.2 디젤 등 세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2.0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255마력 , 최대토크 36.0kgf·m의 터보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를 기본 장착했다.  3.3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70마력 , 최대토크 52.0kgf·m, 제로백 4.9초의 성능을 갖춘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2.2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202마력과 최대토크 45.0kgf·m의 디젤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토크와 탁월한 효율로 성능과 경제성을 동시에 중시하는 고객들이 스팅어의 우수한 상품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
 
특히 기아차는 3.3 터보 GT트림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사양을 적용해 고성능 이미지를 구현했다 .
 
먼저 후면에 전용 GT엠블럼을 적용하고 세련되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의 D컷 스티어링 휠을 적용해 다이내믹 드라이빙 감성을 극대화했으며 , 변속기 주변의 콘솔에 알루미늄 재질을 더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
 
또한 GT로고가 새겨진 스포티한 버킷 스타일 시트에 최고급 나파 가죽을 적용하고 , 고급감을 강화한 스웨이드 재질의 블랙 헤드라이닝을 적용해 프리미엄 인테리어의 격을 높였다 .
 
여기에 GT 트림만의 내장 컬러인 다크레드팩 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강력한 주행성능뿐만 아니라 감성적인 만족감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디테일한 부분들까지 신경 썼다 .
 
이와 함께 기아차는 GT트림에 기계식 차동기어제한 장치 (M-LSD, Limited Slip Differential)’를 적용해 일반 주행 시 핸들링 성능 향상뿐만 아니라 눈길 , 빗길 등 미끄러운 노면에서의 구동력도 향상시키는 등 주행성능도 극대화했다 .
 
또한 기아차 승용 최초로 미끄러운 노면에서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AWD (All Wheel Drive) 시스템을 적용해 전 트림에서 고객의 선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
 
스팅어의 판매가격은 2.0 터보 모델 프라임 3500만~3530만원 , 플래티넘 3780만~3810만원, 3.3 터보 모델 마스터즈 4460만~4490만원 , GT 4880만~4910만원, 2.2 디젤 모델 프라임 3720만~3750만원 , 플래티넘 4030~4060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
 
기아차 관계자는 스팅어는 최상급의 주행성능 , 고급스러운 디자인 , 첨단 편의사양 등 최고의 상품성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멤버십까지 모든 것을 갖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이라며 , “합리적인 가격 책정까지 더해 많은 고객들이 스팅어의 완성도 높은 상품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