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1분기 실적 감소…2분기 '워오브크라운' 흥행 기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12 13:22

게임빌이 2017년 1분기 실적은 매출 286억원, 영업손실 30억원, 당기순이익 32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 분기 대비해서 매출은 25.7%, 영업이익은 14.2% 각각 감소한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15.7% 증가했다.

전년 동기와 대비해서는 매출은 30%, 당기순이익은 72.1% 각각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게임빌 실적.

게임빌 실적.


회사 측은 "1분기에는 출시 신작 부재, ‘별이되어라!’와 같은 기존 주요 게임의 운영 일정 등의 영향으로 실적이 일시적으로 감소했지만, 2분기부터는 신작 ‘워오브크라운’, ‘MLB 퍼펙트 이닝 라이브’ 등이 가세해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게임빌은 ‘워오브크라운’은 출시 초반부터 다양한 국가에서 고른 매출 추이를 보이며 안착, 또 하나의 캐시카우로 떠올랐다고 자평했다. 

이 게임의 초반 매출 비중은 일본(21%), 북미(20%), 동남아(19%), 한국(18%), 대만(11%), 유럽(11%) 등의 순이다.

게임빌은 앞으로 ‘글로벌 MMORPG’와 ‘차세대 전략 RPG’ 두 축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2년여 전부터 준비한 대작급 MMORPG ‘로열블러드’, 풀 3D MMORPG 기대작 ‘프로젝트 원(가제)’ 등으로 글로벌 MMORPG 시장을 공략, 아직 이 장르에서 무르익지 않은 북미·유럽 시장까지 개척하기 위해 노하우를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로열블러드’는 미국 LA에서 열린 유니티 개발자 콘퍼런스 'UNITE LA 2016'에서 소개되고, 최근 ‘MWU 코리아 어워즈 2017’에서도 '베스트 그래픽' 부문 우수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 웨스턴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유명 IP 대작 ‘아키에이지 비긴즈’, 치열한 두뇌 싸움이 돋보이는 턴제 전략 RPG 기대작 ‘엘룬’ 등이 차세대 전략 RPG 시장을 타깃으로 한다.

스포츠 시장을 겨냥, MLB 등 메이저 스포츠 라이선스 계약을 통한 글로벌 유명 IP와 ‘피싱마스터2(가제)’, '베이스볼슈퍼스타즈(가제)’ 등  다년 간 노하우로 구축한 고유 인기 IP로 승부수를 띄운다.

게임빌 측은 "세계 시장에서 통할 게임성을 갖춘 게임들과 미국, 일본, 대만, 독일 등 해외 10여 개 거점의 글로벌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게임빌만의 라이브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성장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의 리더로서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