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6분기 연속 해외 매출 1000억원대 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12 13:34

컴투스가 6분기 연속 해외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컴투스는 2017년 1분기 매출 1203억원, 영업이익 501억원, 당기순이익 367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 분기 대비해서 매출은 9.7%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18%, 당기순이익은 0.7% 상승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16.2%, 당기순이익은 21% 각각 감소했다.
컴투스 실적.

컴투스 실적.


해외 시장에서 거둬들인 매출은 1066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한국 모바일 게임 최초로 누적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서머너즈 워'의 흔들림 없는 성과와 'MLB 9이닝스 17', '낚시의 신', '골프스타' 등의 스포츠 게임 및 기타 여러 게임의 지속적인 해외 실적에 힘입어 6분기 연속 1000억원 돌파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컴투스는 지난 2016년 1분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영업이익 500억원을 넘어섰다.

회사 측은 "42%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보이며 탄탄하고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만들어 가고 있으며, 이는 원빌드 시스템에 기반한 컴투스의 효과적이고 안정적인 글로벌 서비스 체계가 굳건하게 자리매김 하였음을 입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컴투스는 향후 기존 글로벌 흥행작과 다양한 기대 신작으로 다수의 IP(지식재산권)를 구축하며 해외 시장 공략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서머너즈 워'는 길드 공성전 등 전략적인 콘텐트 업데이트와 함께 모바일 e스포츠로의 확장으로 세계적 흥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해외 전역에서의 유저 대회를 통해 모바일 e스포츠 분야를 선도함과 동시에 '서머너즈 워' 브랜드를 확대 강화해 나간다.

지난 3월 국내 대회를 성황리에 진행한 '서머너즈 워'는 오는 6월 아마존과 트위치가 함께하는 미국 대회를 준비하고 있으며, 9월에는 세계 각국의 대표 유저들을 초청하는 대규모 글로벌 대회도 해외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서머너즈 워' IP를 확장하며 브랜드 파워를 강화시키는 제반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서머너즈 워'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모바일 MMORPG를 내년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 런칭할 예정이며, 자사의 IP전략실을 통한 다양한 부가 사업으로의 확장도 준비하고 있다.

세계적인 IP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글로벌 콘텐트의 확장도 꾀하고 있다.

미국 프로야구 MLB의 라이센스를 통한 모바일 야구 게임 'MLB9이닝스' 서비스에 이어, 세계적인 게임기업 액티비전의 대표적인 비디오 게임 IP '스카이랜더스'를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RPG도 내년 상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프로젝트S’, ‘히어로즈워2’ 등 RPG와 함께 ‘마제스티아’, ‘버디크러시’, ‘댄스빌’, ‘낚시의신 VR’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통한 신규 글로벌 IP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