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벤츠·BMW 아시아 최대 시장으로 떠올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21 14:36


벤츠와 BMW의 한국 판매량이 올해 처음으로 일본 판매량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수입차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내에서 메르세데스 벤츠는 2만4877대, BMW는 1만8115대가 판매돼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8.0%, 32.4%가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본에서는 벤츠 2만1365대, BMW 1만5818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7%, 2.2%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일 수입차 시장에서 벤츠와 BMW의 판매를 비교했을 때 국내 판매량이 일본을 앞지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벤츠 판매 대수는 한국이 일본보다 3000대 이상 앞질렀고, BMW도 2000대 이상 더 많이 팔렸다.

 

벤츠와 BMW 올해 한국 시장 평균 성장률이 40%에 달하는 만큼 앞으로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의 판매 격차는 더 벌어질 전망이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아우디·폭스바겐 등 일부 수입차 업체 판매 금지 등의 영향으로 벤츠와 BMW로의 편중 현상이 심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4월까지 전체 수입차 시장은 한국이 7만5017대, 일본이 9만6877대다. 국내시장 중 벤츠와 BMW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16%나 증가한 57%에 달했다. 일본 수입차 시장에서는 양사 비중이 전년(1~4월) 40%, 올해(1~4월) 38%로 오히려 다소 감소했다.

이로써 한국은 아시아에서 벤츠와 BMW의 수입이 가장 많은 국가가 됐다.

중국의 경우 벤츠와 BMW 모두 현지 기업과 합작 공장을 설립해 차량을 생산·판매하고 있는 만큼, 한국이 사실상 벤츠와 BMW의 아시아 최다 수입국이 된 셈이다.

올 1~4월까지 한국 수입차 시장 규모는 작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고, 일본은 4.6% 증가해 양국 모두 플러스 성장했다.
 
안민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