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일본 현지 택시도 부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22 17:21




카카오택시 앱으로 일본 현지 택시 호출이 가능해진다.

카카오는 22일 일본 유명 택시 호출 서비스 업체인 재팬택시와 ‘카카오택시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카카오와 재팬택시는 양사가 보유한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를 연동, 각국 이용자가 한국과 일본 어디에서나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 및 제공한다.

카카오택시 서비스에 가입한 이용자는 일본에서도 카카오택시 앱으로 일본 현지 택시를 호출할 수 있게 된다. 같은 방법으로 재팬택시 서비스에 가입한 이용자도 한국에서 재팬택시 앱으로 카카오택시를 호출하는 게 가능해진다.

이 서비스 일정은 하반기께 나올 예정이다.

정주환 카카오 모빌리티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택시 출시 이후 해외 각국에서 서비스 연동에 대한 제안이 있었다"며 "2016년 한 해에만 500만 명 이상의 한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을 방문한 만큼 이용자들을 위해 일본과의 협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2015년 3월 31일 출시된 카카오택시는 현재 전국 기사 회원 수 24만5000명, 승객 가입자 수 1450만명, 일 최대 호출 수 150만 건, 누적 운행완료 수 2억2000만건을 기록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