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모바일 게임‘캐리비안의 해적’ 다운로드 200만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26 11:11

조이시티는 모바일 게임 ‘캐리비안의 해적:전쟁의 물결’이 글로벌 출시 2주 만에 누적 다운로드 200만건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캐리비안 해적:전쟁의 물결’은 디즈니 실사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지난 3월 사전예약을 시작으로 총 154개국 구글 플레이 마켓,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지난 11일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
 

‘캐리비안의 해적:전쟁의 물결’은 지난 11일 출시 이후 4일만에 100만 다운로드 달성했으며, 출시 2주만에 누적 다운로드 200만을 돌파했다.
 
또 출시 직후 미국,  러시아, 독일, 프랑스 등 22개국에서 전략 게임 인기순위 5위 내에 진입했으며, 이번주 연맹 출석 및 연맹채팅 자동번역 기능 등을 보완한 소셜기능 편의성 증대와 제조시스템,  고급등급의 장비 및신규 보상 퀘스트 추가 되는 등 업데이트가 진행됐다.
 
회사 측은 24일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가 개봉돼 흥행 시너지를 기대했다. 이번 영화는 국내 개봉 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2017년 외화 박스오피스 1위 작품인 ‘미녀와 야수’의 오프닝 기록을 깼다. 또 해외 매체인 데드라인에 따르면 전세계에서 개봉 첫 주 2억8500만 달러(약 3200억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캐리비안 해적:전쟁의 물결’은 영화 IP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 외에도, 전세계 유저들이 함께 경쟁하고 협력하는 사회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손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편의성이 어필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