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소기업 대출 거부율 OECD 최고…평균보다 4배 높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28 16:56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한국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대출 거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OECD가 지난 4월 내놓은 '중소기업 및 기업가 융자 2017'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으로 한국의 중소기업 대출 거부율은 40.9%로 가장 높았다.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금융권 대출을 쉽게 받지 못하는 것이다. 이는 OECD 평균인 10.2%의 4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한국에 이어 세르비아(27.9%)·말레이시아(24.0%)·그리스(19.9%)·네덜란드(19.2%)·영국(19.1%) 순으로 거부율이 높게 나타났다.

한국과 달리 선진국의 중소기업 대출 신청 거부율은 낮게 나타났다.

핀란드가 3.0%로 가장 낮았으며 오스트리아(5.5%)·벨기에(5.7%)·이탈리아(6.1%)·캐나다(7.0%)·프랑스(7.6%)·포르투갈(8.7%)도 10%를 넘지 않았다.

한국은 2007년부터 2015년까지 비교 기간 내내 대출 거부율이 39.8∼48.7%를 오가며 가장 높았다.

24개 조사대상국 전체 평균 대출 거부율은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6.8%까지 올라갔으나 2013∼2015년 10∼11%로 낮아졌다.

OECD의 대출 거부율에는 실제 대출이 필요하지만 금융기관에서 거절 당할 것을 우려하고 대출 신청을 하지 않은 중소기업은 포함돼 있지 않아 실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중소기업 비율은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