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호서대, 바닷속서 사진·문자 송수신 시연 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31 17:47


SK텔레콤과 호서대는 인천 남항 서쪽 10㎞ 해상, 수심 약 25m 깊이, 송수신 거리 약 800m 환경에서 LTE 방식을 활용해 바닷속 통신 기술 시험에 성공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양측은 이날 바닷속 수온과 염도·조류 속도 등 10여 가지의 정보를 측정, 이를 음파에 LTE(OFDM 변조) 주파수를 얹는 방식을 활용해 문자와 사진 데이터를 20초 간격으로 연속 송수신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이날 기술 시연에서 문자와 사진 데이터의 실시간 사진 전송을 선보여 향후 수중망에서 다양한 센서로 수집된 정보들이 수중기지국에 집적된 뒤 해상부이를 통해 육상으로 안정적으로 전달될 수 있다는 것을 실증했다.

호서대 고학림 교수는 “바닷속에 수중 기지국을 만드는 수중 통신 방식 실증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라며 “이번 시연으로 수중기지국에 집적된 각종 데이터가 수중 통신을 통해 해상 부표 전달에 성공, 수중기지국 테스트베드 조성을 위한 핵심 연구 단계를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수중 통신 기술을 활용하면 기지국 주변 수중 소음 센서를 이용, 잠수함 등을 탐지하고 식별하는 국방용으로 이용 가능하며, 해양 선박 사고 발생 시에는 수중기지국을 사고 위치에 설치해 잠수부나 수중 로봇과의 통신에 활용할 수 있다.

양측은 기지국 기반 수중 통신망 연구를 위해 올 10월께 서해안에 실험망(테스트베드) 구축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며, 2020~2021년 실험망을 최종 완성한다는 로드맵을 설정했다.
 
권오용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