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베트남·체코에 코리아 데스크 추가 증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01 10:54

한국씨티은행은 베트남 및 유럽 지역에 진출한 한국의 글로벌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현지 기업 금융서비스 지원을 활성화 하기 위해 연내 코리아데스크를 증설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현재 상하이, 베이징, 싱가포르, 뉴델리, 모스크바, 런던, 뉴욕 등 7곳에 코리아데스크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서유럽, 동유럽, 인도, 아세안국가, 중국, 북미, 중남미 등지에서 한국의 글로벌기업고객들에게 기업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핵심 영업 국가 내 한국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데스크를 추가 개설할 계획이다.
 
한국씨티은행은 오는 7월에 베트남 하노이, 9월에 체코 프라하에 코리아데스크를 신규 개설할 예정이며 신규 개설되는 코리아데스크에는 한국씨티은행 직원들이 파견돼 현지의 씨티 직원들과 협업하고 씨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기업들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되는 금융서비스는 기업금융, 투자금융, 현지자금조달, 외환 및 자금관리, 무역금융 등에 걸친 다양한 글로벌 금융솔루션을 포함한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