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아이폰6' 알뜰폰 업체에 공급… 공짜 구입 가능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01 17:21


LG유플러스가 2일부터 애플의 '아이폰6'를 알뜰폰 사업자에게 공급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아이폰6는 출시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서만 370만 대가 판매된 인기 모델로, 중고폰 유통 업체가 일부 알뜰폰 업체에 리퍼비시폰이나 중고폰 형태로 공급한 적은 있지만 이동통신사가 직접 나서 새 제품을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고 말했다.

출고가는 보급형 중저가 모델 수준인 37만9500원으로 공시지원금 최대 33만원에 추가 지원금 15%까지 받으면 별도의 휴대전화 구입비 부담 없이 아이폰6를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기존의 16·64·128GB 3종의 아이폰6 라인업이 아닌 32GB 모델을 애플과 협상해 출시했다.

또 단순히 저장 용량만 변경한 것이 아니라 기존 아이폰6 라인업 중 가장 저렴한 16GB 모델의 출고가 인하 후 가격인 49만9400원보다 24%가량 낮춘 가격을 책정했다. 색상은 최근 출시된 '아이폰7' 중 가장 인기가 많은 블랙과 유사한 스페이스 그레이를 채택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이동통신망을 이용하는 알뜰폰 사업자 미디어로그에 아이폰6를 우선 제공하고 다른 알뜰폰 업체로도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 박상훈 상무는 “이번 아이폰6 공급이 저가 모델 위주의 알뜰폰 시장에 새로운 자극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