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다운로드에 23초…SKT, 5G 전 단계 4.5G 서비스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04 14:24


SK텔레콤은 LTE(롱텀에볼루션)의 최종 진화 단계인 4.5G(세대) 서비스를 5일부터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4.5G는 LTE A 프로(Pro)로 불리는 현 4G LTE 통신의 최종 단계이자 차세대 통신 5G의 전 단계에 해당한다.

이번 4.5G 서비스는 LTE 주파수 5개를 하나의 주파수처럼 묶어 데이터 전송 속도와 성능을 높이는 ‘5밴드 CA’ 방식으로 이뤄진다. SK텔레콤은 "5밴드 CA를 상용화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라고 말했다.

5밴드 CA의 속도는 최대 700Mbps이며 서울을 비롯한 전국 57개 시·군에서 제공된다. 700Mbps는 HD급 영화(2GB) 한 편을 23초에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으로, 초기 LTE보다 9배, 현 LTE 최고 속도인 500Mbps보다 40% 빠르다.

SK텔레콤은 또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등 6개 도시의 주요 도심 지역에서 ‘3~4밴드 CA’ 기술과 ‘4x4 다중 안테나’ 기술을 조합해 최대 900Mbps 속도의 4.5G 서비스도 제공한다.

4.5G 서비스는 '갤럭시S8' 시리즈를 사용하는 SK텔레콤 고객에게 제공된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 고객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안내 팝업 메시지에 확인을 누르거나 '설정' 화면에서 직접 업그레이드를 선택하면 된다.

SK텔레콤은 700~900Mbps급 4.5G 서비스를 상반기 중 85개 시·군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연말까지 전국 인구의 50% 이상이 4.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지역 확대를 추진한다.

최승원 SK텔레콤 인프라전략본부장은 "4.5G 서비스는 LTE 기반으로 빠른 속도를 지원해 5G 시대에 본격화될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3D 홀로그램 등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의 조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