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년간 게임사 22곳 총 700억원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12 19:15

카카오가 지난 1년여 간 22개 국내 게임사에 총 700억원에 달하는 투자를 진행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카카오 게임 부문의 전체 매출 대비 약 22%에 해당한다.

카카오는 "적극적인 투자 활동은 공격적으로 전개 중인 카카오 게임 사업에 장기적이고 예측 가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게임산업 생태계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 전문 계열사인 카카오게임즈가 15개 게임사에 총 477억원으로 투자를 주도하고 있다. 이 중 슈퍼노바일레븐과 로이게임즈, 피플러그, 레프트라이트 등 중소형 및 인디 모바일게임 개발사들을 계열 회사로 편입했다.

카카오 게임 부문도 지난해 남궁훈 부사장 취임 직후 투자전문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와 함께 조성한 카카오 성장나눔 펀드로 9곳의 게임사에 총 229억을 투자했다. 핀콘·시프트업과 솔트랩 등 중소 및 스타트업 개발사는 물론, 플레이스낵, EVR스튜디오 등 VR(가상현실)게임 기업들도 있다. 

카카오는 다양한 플랫폼에 경쟁력있는 콘텐트를 더해 향후 게임 사업의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회사 측은 투자 성과도 이미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2016년 하반기 최고의 흥행 돌풍을 일으킨 ‘데스티니 차일드 for Kakao’와 카카오가 직접 퍼블리싱을 맡은 ‘놀러와 마이홈 for Kakao’ 등이 선전한 가운데 작년 게임 부문 연결 매출은 3202억원으로 전년 대비 37.8% 성장했다. 

투자 대상 기업들을 통해 개발 중인 수십 종의 모바일, PC온라인, VR게임들이 올해 이후 카카오게임 플랫폼과 카카오게임즈의 해외 법인에서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 겸 카카오게임즈 대표이사는 “국내 유망 게임사들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아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