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G6+·32GB 버전 내달 초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18 11:04

LG전자가 프리미엄폰인 'LG G6'의 라인업을 확대한다. 

LG전자는 내달 초 ‘LG G6+’와 내장메모리(ROM) 32GB 버전 등 2종을 이동통신 3사에서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G6+는 128GB 내장메모리로 기존 64GB보다 2배 넉넉한 용량을 갖춘다. 표준규격인 치(Qi) 방식의 무선 충전 기능도 탑재된다. 

LG전자는 하이파이 쿼드 댁이 제공하는 사운드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B&O 플레이 번들이어폰도 제공한다. 제품 후면에 B&O 로고도 추가된다.

LG전자는 빛을 굴절시키는 렌즈의 원리를 활용한 렌티큘러 필름을 G6+ 후면에 적용했다. 색상은 ‘옵티컬 아스트로 블랙’, ‘옵티컬 테라 골드’, ‘옵티컬 마린 블루’ 등 3가지다. LG전자는 한국을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32GB 내장메모리를 탑재한 G6는 크고 시원한 풀비전 디스플레이와 하이파이 쿼드 댁의 뛰어난 음질을 부담 없이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에게 제격이다. LG전자는 기존 G6의 기본 색상인 미스틱 화이트외에도 테라 골드, 마린 블루 등을 추가해 총 3가지 색상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번 출시에 맞춰 모든 G6 시리즈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해 편의성을 높이는 기능도 추가한다. 

이용자의 얼굴을 인식하는 ‘안면인식’ 기능에 동작인식을 추가해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제품을 들어 올리면서 얼굴을 비추기만 하면 잠금화면이 해제된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매번 얼굴을 확인하기 위해 화면을 켜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이용자가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을 때 대기전력을 낮춰주는 저전력알고리즘도 적용된다. 운동 앱을 사용할 경우 칼로리 소모를 계산하거나 활동량을 계산할 때 평상시 보다 낮은 전력으로 구동되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량을 줄일 수 있다. 

넓은 화각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를 위한 ‘렌즈 가림 알림’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 기능은 광각 카메라로 촬영할 때 렌즈 주변에 손가락이 있으면 일반 카메라에서 보이지 않던 손가락이 사진에 나오지 않도록 이용자에게 알려준다. 

그외에 LG전자는 한 번 설정해 두면 특정인과의 통화를 자동으로 녹음해주는 자동 통화녹음 기능, 하이파이 쿼드 댁 사용시 볼륨을 미세하게 조정하는 미세 음량조정 기능 등도 추가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