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3년간 공정위 제재 318건·제재 금액 1조3044억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21 09:39


김상조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이 대기업에 대한 감시 강화를 선언한 가운데 최근 3년간 30대 그룹 제재 건은 318건, 과태료·과징금 등 제재 금액은 1조3044억원으로 나타났다.

2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2014년부터 올 1분기까지 3년간 30대 그룹에 대한 공정위 제재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제재 건수는 현대차그룹과 롯데그룹이 각 28건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건설이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건설공사’ 등 담합으로 13건이나 제재 받은 것을 포함해 현대차·기아차·현대스틸산업·현대캐피탈 등 14개 계열사가 공정위 제재를 받았다.

롯데그룹은 롯데쇼핑이 납품업체에 대한 횡포 등 7건, 호텔롯데가 면세점 담합 등 5건, 롯데건설이 호남고속철도 담합 등으로 4건의 제재를 받았고 롯데캐피탈·카드·손해보험 등 3개 금융사도 5건의 제재를 받았다.

SK그룹은 27건으로 그 다음이었고 삼성(23건), GS(20건)도 20건을 넘었다. 이어 대림·CJ(각 17건), LS·두산·대우건설(각 16건), 포스코(14건), 신세계(13건), 부영·한화(각 11건), LG(10건) 그룹이 10건 이상의 제재를 받았다.

과징금 규모로는 삼성이 249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현대차그룹도 2334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대림(1586억원)과 대우건설(1364억원)도 1000억원 이상의 제재 금액을 부과받았다. 이들 4개 그룹은 계열 건설사들이 담합으로 대규모 과징금을 부과받은 게 원인이었다.

이어 SK(938억원), 포스코(912억원), GS(906억원), 한화(788억원), 두산(576억원), 롯데(308억원), CJ(255억원), 금호아시아나(110억원), LS(107억원) 그룹 순으로 제재금이 많았다.

한국투자증권과 에쓰오일은 제재를 한 건도 받지 않았고 농협(400만원), 영풍(1300만원), 미래에셋(1900만원), 대우조선해양(7700만원)도 1억원 미만이었다.

김상조 위원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제재 받은 부영은 2014년엔 공정위 제재가 전무했지만 2015년 3건, 지난해 7건으로 2년 연속 증가했다. 과태료도 2015년 1300만원에서 작년에는 11억2300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