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판매점들 "이통3사 중소 대리점 시장 빼앗아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26 18:48

휴대전화 판매점 단체인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2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신기기 소매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판매점 1100여 개로 구성된 협회는 "대기업의 횡포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은 이동통신 유통상인의 생존권을 보장할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3월 동반성장위원회에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위원회는 실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은 6∼12개월 동안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합의 과정을 거쳐 지정된다. 일단 지정되면 향후 3년간 대기업의 신규 출점이 제한되는 등 중소기업 보호 조치가 이뤄진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신기기 도·소매업의 법적 보호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신기기 도·소매업의 법적 보호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협회는 또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중소상인 자영업 보호 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대기업 유통 및 통신사 자회사의 불공정 행위를 전면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협회는 현재 이동통신 유통시장의 65% 이상을 대기업 계열이 장악하고 있으며 이명박 정부 이전에 90%에 달했던 중소 판매 대리점의 점유율은 대기업의 야욕으로 35%까지 줄었다고 주장했다. 

협회 측은 또 "SK텔레콤은 장사가 잘 되는 중소 대리점 옆에 직영 대리점을 설치하기 다반사며, KT와 LG유플러스도 편·불법 영업을 일삼으며 중소 대리점 시장을 빼앗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디지털프라자와 하이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도 불공정 행위가 수시로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협회는 삼성전자에 작년 10월 진행된 '갤럭시노트7' 교환·환불과 관련한 유통망 피해 보상도 촉구했다.

협회는 갤노트7 교환으로 인한 유통망의 피해액은 고객에게 지급한 택배비 5억7000만원, 15% 추가 지원금 157억원, 장려금 회수액 38억원 등을 합해 20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