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출생아 3만400명, 역대 최소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29 07:00


결혼 및 출생 건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출생아 수는 3만400명을 기록해 전년보다 13.6% 감소했다.

이는 통계청이 월별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1월 1년 전보다 3.4% 증가한 것을 마지막으로 17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다섯 달 연속 10% 이상 두 자릿수 감소했다.

실업난이 심각한 데다 전셋값까지 올라 혼인 건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출산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 4월 혼인 건수는 2만100건으로 1년 전보다 11.8% 줄어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4월 기준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출생아 수 및 증감률
----------------------------------------------------------------------------------------
                                 2015년    2016년p       2016년p                      2017년p
                                                                 4월            1~4월        3월          4월        1~4월
----------------------------------------------------------------------------------------
출생아 수(명)              43만8400  40만6300     3만5200      14만7800    3만3200   3만400   12만9200
전년(동월) 증감률(%)   0.7           -7.3            -7.6           -5.3           -13.1      -13.6      -12.6
-----------------------------------------------------------------------------------------
 
전국 혼인 건수 및 증감률
----------------------------------------------------------------------------------------- 
                                 2015년        2016년       2016년                    2017년p
                                                                   4월          1~4월      3월          4월         1~4월
-----------------------------------------------------------------------------------------
혼인 건수(건)             30만2800     28만1600     2만2800   9만4200    2만3300    2만100    8만8700
전년(동월) 증감률(%)   -0.9            -7.0           -7.4         -6.9         -6.8         -11.8      -5.8
-----------------------------------------------------------------------------------------
자료=통계청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