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6월 내수 9000대 판매…전년 대비 16.5%↑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03 16:00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달 전년 동기대비 15.3%가 증가한 2만6815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작년 6월 개소세 할인의 기저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6.5%가 줄어든 9000대, 수출은 전년 동기 보다 42.8%가 늘어난 1만7815대를 판매했다.

르노삼성차의 올 상반기 누적 판매 대수는 총 13만5895대로 전년보다 9.7%가 증가해 국내 완성차 중 단연 돋보이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특히 내수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12.7%가 크게 늘어(46,916대) 상반기 전체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 상반기 수출은 7.8%가 늘어난 7만7014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르노삼성차 내수는 SM6와 QM6가 판매를 주도했다. 총 3,716대가 판매된 SM6는 최고 트림 판매가 45%(1671대)를 차지했다. 차상위 트림까지 합치면 79.5%(2956대)로 경쟁차량 판매 트림 분포와 확연히 다른 판매 구조를 보였다. QM6 역시 최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만으로 지난달 1484대를 판매해 전체 판매(2155대) 중 68.9%를 차지했다.

또한 QM3는 경쟁 신차들의 출시 소식에도 전년 동기보다 33.5%, 전달보다 5.9%가 늘어난 1621대가 판매됐다. QM3 판매 증가에 대해 르노삼성차는 QM3가 소형 CUV의 시장 개척자로서 차별화된 제품 영역과 그에 호응하는 고객군이 단단히 구축된 것으로 분석했다.

르노삼성차 6월 수출은 총 17,815대로 조업일수 감소 영향을 받았던 5월에 비해 57.7%가 뛰었다. 북미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닛산 로그가 올해 최대 물량인 1만1667대를, 수출 지역을 늘리고 있는 QM6도 수출 이후 최대 물량인 4863대를 배에 실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