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서미경 식당' 내보낸다…내년 1월까지 정리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16 14:58


롯데그룹이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실소유주인 유기개발의 식당을 롯데백화점에서 모두 정리하기로 했다.

롯데백화점은 서울 소공동 본점과 잠실점에서 10년 넘게 영업해온 유기개발의 4개 업소를 내년 1월까지 모두 내보내기로 유기개발 측과 합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잠실점 유경(비빔밥전문점)은 9월 말, 소공동 본점의 유원정(냉면전문점)과 마가레트(커피전문점), 잠실점의 유원정은 내년 1월 말까지 퇴점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이들 식당이 퇴점한 자리에 유명 맛집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들 식당은 이미 올해 초 롯데백화점과의 계약 기간이 만료됐는데도 6개월 넘게 '버티기' 영업을 하며 세간의 눈총을 받았다.

롯데백화점은 계약 기간이 만료되자 공문을 통해 수차례 퇴거 요청했지만 유기개발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협상은 새 정부가 출범 이후 하루라도 빨리 퇴점 협상을 마무리짓는 것이 서로에게 유리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재벌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한성대 교수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취임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유기개발은 수년 전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롯데그룹의 위장계열사로 지목됐고, 공정위는 이런 사실을 숨긴 신 총괄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