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장녀 이방카 “1년 100억원 이상 벌어요”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22 20:03

미 정부윤리청 자료 분석해보니 남편과 더불어 올린 소득 엄청나
지난 5월 인스타그램 올린 사진에는 고가의 미술품도 찍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36)가 지난해 초부터 100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미 정부윤리청(OGE) 제출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방카와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자산가치 7억6100만 달러(약 8516억 원)에 달하는 사업체 등으로부터 이 같은 수입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사진 게티이미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사진 게티이미지 제공]

 
OGE 자료에 의하면 이방카는 특히 백악관 보좌관으로 일하는 동안에도 매년 150만 달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해 초부터 트럼프 재단 등으로부터 봉급과 퇴직급여 등으로 250만 달러를 이미 받았다. 또 그가 트럼프 재단과 관련이 있는 부동산 회사에서 일한 대가로도 수 백만 달러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지급된 보수는 이방카가 백악관 웨스트윙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특별보좌관으로 들어오기 전에 받은 돈이다라고 NYT는 전했다.
 
이방카는 그 외에도 지난해 일했던 세 곳의 부동산 회사로부터 고정 급여 형태로 연간 150만 달러를 받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부동산 회사 중에는 트럼프 가족의 호화 부동산 브랜드 회사도 포함돼 있다. 이방카는 워싱턴DC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의 지분에서도 배당금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장녀 이방카와 그의 남편 쿠슈너,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장녀 이방카와 그의 남편 쿠슈너, [중앙포토]

남편 쿠슈너 선임고문도 89쪽 분량의 재산신고 수정본을 정부윤리청에 제출했다고 AP와 블룸버그 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수정본에서는 지난 3월 최초 신고 당시 “부주의하게 누락됐던” 77건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추가 재산의 총액은 최소 1060만 달러에 이른다. 추가 신고한 재산 중에는 500만 달러에서 2500만 달러의 미술품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들 부부의 재산에 OGE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수입 흐름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방카는 지난 5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 장 때문에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자신의 집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에는 고가의 미술품이 잔뜩 찍혀 있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이방카의 인스타그램 사진에 등장한 고가 미술품이 최소 10점 이상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