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비서 '누구', 편의점 근무자 도우미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24 15:16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비서 '누구'가 편의점 근무자의 도우미가 된다. 

SK텔레콤과 CU편의점 운영사 BGF리테일은 ‘인공지능 편의점 유통 서비스’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양사는 CU편의점 매장 근무자가 궁금해 하는 사항을 문의할 수 있는 ‘AI 도우미’ 서비스를 개발해 내년 상반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고, 이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매장 근무자가 편의점 운영 과정에서 궁금한 사항이 발생하면 본사에 직접 문의하거나 컴퓨터에서 찾아봐야 했던 것들을 이제는 구두로 누구에게 물어보고 답을 듣게 된다.

또 본사에서 프로모션이나 공지 사항이 있을 때 ‘누구’의 무드등으로 매장 근무자에게 알려줘 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양사는 또 누구를 활용해 점포 내 위급 상황 발생 시 신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인공지능 기반 신규 사업 모델 발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해 9월 출시된 누구는 지금까지 음악·날씨·프로야구 경기 결과 등 개인과 가정용 서비스에 초점이 맞춰져 왔으며, 이번에는 집 밖으로 나와 편의점에 배치될 전망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