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치믈리에' 시험…전국 '치킨고수' 500명 도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24 16:05


배달의민족이 지난 22일 치른 치킨 능력평가 대회 '제 1회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에 500여 명의 참가자가 몰렸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장에는 외국인 참가자부터 치킨 프랜차이즈 관계자, 치킨집 사장 등이 참가했다. 

치믈리에 자격시험은 1교시 필기시험과 2교시 실시시험으로 진행됐다. 필기시험에서는 치킨 사진을 보고 메뉴를 맞추거나 특정 브랜드 제품의 특징을 맞추는 문제가 출제됐으며, 실기시험은 12종의 치킨을 맛으로 가려내야 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치믈리에 합격 요건은 필기시험 30문제 중 15문제 이상, 실기시험 12문제 중 6문제 이상 득점이다. 필기와 실기 모두 합격점을 넘어야만 치믈리에 자격을 얻을 수 있다.

합격자 발표는 오는 28일이며 참가자들에게 개별 연락된다. 합격자에게는 배달의민족에서 인증하고 발급하는 ‘치믈리에 자격증’이 수여된다.

배달의민족은 향후 치믈리에 자격시험을 연례 행사로 가져가 치킨에 대한 전문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배달의민족 장인성 마케팅 이사는 "온 국민이 치킨을 사랑하는데 그 전문성에 대한 인정은 부족했던 게 사실"이라며 "와인에는 소믈리에가 있고, 커피에도 바리스타가 있는데, 치킨도 남다른 전문성을 갖춘 분들이 인정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