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중소기업 전문관'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27 10:09


롯데홈쇼핑은 인터넷 쇼핑몰 ‘롯데아이몰’ 내에 우수 중소기업, 청년창업 기업의 상품을 판매하는 ‘중소기업 전문관’을 오픈한다고 27일 밝혔다.

생활용품, 건강용품 등 생활밀착형, 아이디어 상품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제품만을 한 곳에 모은 온라인 전용관이다. 유통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청년창업 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 달 7일 TV홈쇼핑 중 유일하게 중소기업진흥공단과 맺은 청년창업 활성화 업무협약(MOU)에 따라 청년창업사관학교 우수제품 50개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홈쇼핑 방송 경험이 없는 중소업체들의 총 100개 상품들도 판매된다.  
 
롯데홈쇼핑은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의 우수 제품을 매년 50개씩 선정, ‘중소기업 전문관’ 입점을 지원한다. 또한 중소기업유통센터를 통해 선정된 우수 중소상품들의 입점을 분기별로 지원한다.

이외에도 데이터홈쇼핑 ‘롯데OneTV’ 입점 시 수수료 인하 혜택, 대만, 베트남 등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주요상품으로는 음식물 찌꺼기로 인한 냄새와 부패방지를 도와주는 ‘라이첸 원터치 싱크대거름망(6800원)’, 원하는 위치에 고정한 후 양손을 활용해 간편하게 머리를 말릴 수 있는 ‘두즈 핸즈프리 드라이어(9만9000원)’ 등이 있다.

청년사관학교 졸업생들의 제품으로만 구성된 ‘톡톡 튀는 생활 속 아이디어 세상’ 기획전에서는 유아기 자녀들이 우유, 음료 등을 쏟지 않고 마실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모니 우유클립(9600원)’,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글자, 숫자, 한자 등을 재미있게 익힐 수 있는 ‘터치스쿨 스마트 공부상(3만~4만원 대)’ 마우스, 키보드 기능을 한 손으로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렌투스 보드(18만원)’ 등 이색 아이디어 상품들을 판매한다. 

전성율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중소기업의 가장 큰 어려움은 안정적인 유통망 확보라는 점에 착안해 ‘중소기업 전문관’을 개설하게 됐다”며, “앞으로 인터넷 쇼핑몰을 비롯한 롯데홈쇼핑이 보유한 모든 판매채널을 활용해 우수한 중소기업, 청년창업 기업들의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한편, 사업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