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레저용 드론, 배터리 폭발·발화 위험 높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01 16:34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취미·레저용 드론이 배터리 폭발·발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일 시중에 판매되는 드론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배터리 및 드론 본체의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8개 제품(40.0%)은 배터리에 보호회로가 없어 과충전 시 폭발·발화의 위험이 높았다. 실제로 보호회로가 미설치된 1개 제품은 과충전 시험 중 폭발해 안전성에 문제가 있었다.

보호회로는 비정상적인 사용 조건에 의해 전지에 가해지는 과충전·과방전·과전류로부터 전지를 보호하기 위한 전자 회로 장치다.

충돌에 의한 상해 위험도 높았다.

드론의 프로펠러는 빠르게 회전하고 날카로워 신체 접촉 차단으로 상해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보호장치(안전가드)가 필요하다.

그러나 4개 제품(20.0%)은 안전가드가 없었고, 9개 제품(45.0%)은 프로펠러 회전 반경보다 작거나 프로펠러 높이보다 낮게 설치돼 있어 상해사고 예방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일부 제품의 온라인 광고에는 안전가드가 사물과의 충돌 시 기체 또는 프로펠러를 보호하기 위한 용도라고 설명하고 있다.

비행 중에 추락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중 19개 제품(95.0%)은 조정 거리를 벗어나면 아무런 경고 없이 추락했고, 17개 제품(85.0%)은 송신기에 배터리 방전 경고 기능이 없어 비행 중에 불시 추락의 우려가 높았다.

드론 조종자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야간, 인구밀집지역 비행 금지 등의 사항을 준수해야 하지만 이와 관련한 표시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18개 제품(90.0%)은 조종자 준수사항 표시가 미흡했고, 특히 일부 제품은 야간비행을 조장하는 온라인 광고를 하고 있었다. 조종자 준수사항 위반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취미·레저 용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드론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가기술표준원에 드론 본체 및 리튬배터리에 대한 안전기준 마련과 국토교통부에는 조종자 준수사항 홍보 강화 등을 건의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