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일감 몰아주기에 닭고기 담합 의혹까지… 공정위 조사 실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07 15:22

[사진= 김홍국 하림 회장]

올해 처음으로 대기업 집단에 포함된 하림이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이어 닭고기 가격 담합 의혹으로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최근 전북 익산시에 위치한 하림 본사에 카르텔조사국 조사관을 보내 생닭 출하와 관련된 영업 자료 등을 가져갔다.

공정위는 하림이 다른 업체와 생닭 출하 가격을 담합했는지 여부와 하림이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고의적으로 비싼 값에 생닭을 가맹점들에 제공했는지 여부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치킨 가맹본부들이 하림에서 생닭을 대량 매입한 후 가격을 부풀려 가맹점에 팔아 하림과 함께 부당이득을 취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하림은 일감 몰아주기 의혹으로 공정위의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하림 계열사들이 김홍국 회장의 장남 준영씨가 최대 주주인 비상장기업 올품을 부당하게 지원했는지 조사 중이다. 올품의 지난해 매출은 4039억원으로 2011년 709억원에서 5년 만에 약 5.7배나 껑충 뛰었다.

하림은 지난해 기준으로 자산 규모가 10조5000억원에 달해 지난 5월 처음으로 자산 10조원 이상인 대기업 집단에 포함됐다. 공정위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이후 대기업 집단에 대한 조사가 들어간 것은 하림이 처음이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