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위스키 시장 감소세에도 올 상반기 실적 호조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09 14:47


골든블루는 국내 위스키 시장의 지속적인 위축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기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달성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골든블루는 올 상반기 36.5도 저도 위스키 ‘골든블루’와 2030세대를 위한 위스키 ‘팬텀’을 앞세워 약 18만 상자를 판매하며 시장의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9.4% 성장하는 성과를 냈다.
 
2009년 출시된 골든블루의 주력 브랜드인 ‘골든블루’는 지난해 말까지 2,000만병, 올 상반기까지는 2500만병 판매를 돌파하며 여전히 기업 성장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에는 2위 브랜드로 도약하였으며, 꾸준히 성장하여 올해 7월 말 기준으로는 23%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여 업계 1위를 까지 넘보고 있다.
 
특히 올 상반기 골든블루의 지속적인 성장에는 작년에 출시된 신규 브랜드 ‘팬텀’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팬텀’은 위스키 시장의 새로운 수요층 창출을 위해 출시된 브랜드로, 출시 당시 약 300상자 판매되는데 그쳤지만, 올해 6월에는 7배 성장한 2500상자, 7월에는 3500상자까지 급상승했다.

이러한 판매 호조에 힘입어 ‘팬텀’은 6월부터는 정통 위스키로 국내에서 5위 로컬 위스키 브랜드에 오르는 눈에 띄는 성과를 달성하기도 하였다.

특히 팬텀은 위스키 비수기인 여름에도 판매가 지속적으로 오르며 여름 위스키 시장을 이끌고 있다. 팬텀은 출시 직후부터 클럽, 카페, 모던 바, 풀 파티 등 여름에 젊은이들이 주로 찾는 장소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하여 여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위스키로 입소문이 났고 올 여름에도 팬텀을 찾고 있는 젊은 층의 소비자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팬텀은 최근 1인 가구의 성장 및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부상하면서 합리적인 가격과 높은 품질, 세련된 디자인으로 혼술족, 홈술족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지속적인 위스키 시장 축소에도 불구하고 ‘골든블루’와 ‘팬텀’이 소비자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역시 100% 스코틀랜드 원액을 사용한 저도 위스키라는 점에 있다”며 “’골든블루’, ‘팬텀’과 함께 전통주, 싱글몰트 위스키 등 포트폴리오를 강화하여 다양한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는 대한민국 대표 위스키 회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