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비정규직 2300여 명 정규직 전환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16 14:45


현대백화점그룹은 비정규직 직원 23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작년 한해 동안 채용한 신규 채용 인원 2340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계열사별로는 현대백화점이 고객 케어 관련 접점 업무 및 사무 보조 직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직원 14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현대그린푸드도 판매 인력 등 외식 관련 비정규직 직원 7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등 다른 계열사도 총 2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아울러 현대백화점그룹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 하반기에 지난해 하반기(1030명)보다 약 30%가량 늘어난 1340명을 채용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과 상생 협력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