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쿠팡맨' 논란…이정미 의원 “쿠팡맨, 임금꺾기 당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17 17:45

이정미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쿠팡의 배송담당 사원인 쿠팡맨을 둘러싼 부당 처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부당해고, 임금체불 의혹에 이어 이번엔 쿠팡이 쿠팡맨의 퇴근시간을 조작해 추가연장 근무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쿠팡에서 배달 업무를 하는 쿠팡맨들이 근무시간을 앞뒤로 잘라 임금을 덜 지급하는 이른바 '임금꺾기'를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쿠팡의 근태관리 프로그램 '쿠펀치'에 나온 쿠팡맨들의 출퇴근 기록을 임금꺽기의 근거로 들었다.

실제 이날 이 의원이 공개한 ‘쿠펀치’ 프로그램 다운로드 화면을 보면, 쿠팡맨들의 퇴근 시간이 정각 단위로 수정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실제 퇴근 시간은 14시 56분이었지만, 14시 정각으로 퇴근 시간이 수정된 것. 이 경우 14시 이후 56분 간의 근로 시간에 대한 임금은 지급되지 않는 ‘임금꺾기’가 이뤄지고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쿠팡맨들은 마지막 배송을 마친 뒤 각 지점에 복귀해 반품·미회수 처리 등 업무와 청소, 세차를 마친 후 퇴근한다"면서 "지점에 복귀한 후 업무 마무리 시간은 적어도 30분 이상 소요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각 캠프는 연장근로수당 등 비용절감을 위해 업무가 이뤄지는 경우에도 근무시간을 인정하지 않고 15분, 30분, 심지어 1시간의 시간 꺾기를 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쿠팡 측이 연장근로수당에 대한 고정급여 액수가 명시된 포괄임금제 근로계약을 맺어오다가 올해부터는 실제 근로시간과의 차이만큼 공제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는데, 이는 공제가 타당하지 않다고 본 고용노동부의 방침이나 법원 판례와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노동부는 시간꺾기 규모와 연장근로수당 지급에 꼼수가 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면서 "사업장에서 포괄임금제 근로계약을 통해 노동 기본권이 제한되지 않도록 제도개선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쿠팡의 그간 성장은 쿠팡맨의 직접 고용과 좋은 기업이미지에 대한 국민의 호응이었고, 그 이면에는 쿠팡맨들의 헌신적 노동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쿠팡이 지금이라도 잘 못을 인정하고, 그간 퇴사자까지 포함해 미지급 시간외 근로수당을 지급하는 등 쿠팡맨들이 다니고 싶은 좋은 기업의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