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 ‘2017 패스파인더’ 사전 계약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19 07:00


한국닛산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차량의 국내 공식 출시는 오는 9월 중순이다.

뉴 패스파인더는 미국의 유수 자동차 전문 평가 기관에서 우수한 품질을 인정 받은 닛산의 대표 풀사이즈 SUV다. 켈리블루북 '2017 12대 베스트 페밀리카', 오토모티브 사이언스 그룹 '2017 가장 경제적인 차 및 가장 다재다능한 차'등에 선정됐다.

이번에 선보이는 뉴 패스파인더는 4세대 부분변경 모델이다. 차량 전면의 V-모션 그릴, 부메랑 LED 시그니처 헤드램프 및 리어램프 디자인 등 닛산의 패밀리 룩을 반영, 대담하고 날렵한 아웃도어 스타일의 존재감을 강조했다. 3열까지 여유로운 동급 최대의 실내 공간은 모든 탑승객에게 최적의 안락함과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제공한다.

특히 새롭게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반의 안전사양이 적용됐다. 인텔리전트 비상 브레이크, 인텔리전트 차간거리 제어 등 첨단 안전 기술이 이번 모델에 처음 적용됐다.

그 결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서 실시하는 신차평가 프로그램(NCAP)에서 최고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는 등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짐을 양손에 들고도 발동작만으로 편리하게 트렁크 문을 열 수 있는 핸즈프리 파워 테일 게이트(Hand’s free PWR Tail gate)를 탑재하는 등 편의 장치도 한층 강화됐다.

국내에 출시될 뉴 패스파인더는 국내 고객의 높은 수준에 부응하고자 글로벌 판매 모델 중 최상위 트림인 ‘플래티넘’으로 선보인다. 특히, 국내 출시된 7인승 SUV중 유일하게 트레일러 토잉 기능을 기본 장착했다. 2268kg에 달하는 무게를 감당할 수 있어 카라반 및 소형 요트 연결이 가능하다. 철저한 시장 조사를 통해 국내 고객들이 꼭 필요로 하는 기술과 사양들로만 구성해 실용성를 극대화했다. 차량 가격은 출시일에 공개된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뉴 패스파인더는 일과 여가의 밸런스를 추구하는 젊고 감각적인 아빠들에게 높은 만족감 선사하는 모델”이라며, “디자인, 공간 및 안전 사양 대폭 향상된 2017년형 뉴 패스파인더가 최근 급성장 중인 대형 SUV 시장의 새 강자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