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00년대 인기 SNS '싸이월드'에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22 14:54

삼성이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던 SNS '싸이월드'에 투자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의 벤처·스타트업 투자회사인 삼성벤처투자는 최근 싸이월드에 투자를 하기로 했다. 투자 규모는 5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업계는 삼성이 인공지능(AI) 비서 서비스와 관련된 뉴스·음원 서비스나 SNS 기술력·노하우를 확보하기 위해 투자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갤럭시S8' 등에 음성 인식형 인공지능 비서인 '빅스비'를 탑재해 서비스하고 있다.

빅스비는 이용자가 음성 명령으로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고,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메신저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업계는 싸이월드의 SNS 관련 기술과 인력을 활용해 신규 서비스를 선보일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봤다. 

삼성 측은 이번 투자를 통상적인 벤처 투자 활동의 연장 선상이라고 전했다. 

1999년 출시된 싸이월드는 미니홈피가 인기를 얻으며 한때 가입자 수 3200만명을 넘었다. 2010년에는 아바타와 음원 판매로 1089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 등 글로벌 진출과 새로운 트렌드에 따른 변신에 실패하면서 이용자층이 급격히 이탈했다.

결국 2014년 SK커뮤니케이션에서 사원주주 회사로 독립했으며 작년 7월 동영상 커뮤니티 회사인 에어라이브에 합병됐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