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선고 임박 서초동 법원 긴장감 고조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25 13:23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선고 공판을 앞두고 서울중앙지법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청사(법원종합청사) 주변에는 경찰 10개 중대 800여 명이 배치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일인 2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법정 출입구에 경찰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일인 2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법정 출입구에 경찰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일인 25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금속노조와 반올림의 이 부회장 엄벌 촉구 집회(위)와 태극기를 든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단체의 이 부회장 석방 촉구 집회(아래)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일인 25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금속노조와 반올림의 이 부회장 엄벌 촉구 집회(위)와 태극기를 든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단체의 이 부회장 석방 촉구 집회(아래)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청사 내에는 국내 언론사들 뿐 아니라 BBC·블룸버그 등 외신 기자들이 이 부회장의 선고 결과 보도 준비하고 있다. 

청사 주변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이 부회장의 유죄와 무죄를 주장하는 단체들의 집회가 열리고 있다. 

노동계 관계자들과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 부회장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고, 태극기시민혁명 국민운동본부(국민운동본부)는 법원삼거리 인도에서 집회를 열어 이 부회장의 석방을 요구했다.

경찰과 법원 방호팀은 집회 단체가 청사 내부에 들어서지 않도록 경비에 나섰다. 청사 내 곳곳에서도 경찰과 방호원이 순찰을 하고 출입구 곳곳을 지키고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