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통상임금 소송 패소 소식에 약세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31 10:42


기아자동차가 통상임금 소송 1심에서 일부 패소한 영향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

기아차는 31일 오전 10시4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1.22% 내린 3만6300원에 거래 중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권혁중 부장판사)는 기아차 소속 근로자 2만7000여 명이 연 700%인 정기기상여금 등을 '통상임금'으로 인정해 달라며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기아차의 신의칙 위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노조 청구금 5000억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아차 측은 당기순이익을 거뒀고 경영 상태가 나쁘지 않다"며 "기아차 측은 추가 인정금액을 연차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