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이을 차기작 '테라M' 11월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08 15:20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의 성공신화를 이을 차기작으로 '테라M'을 오는 11월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넷마블은 이날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테라M을 발표했다. 
 

테라M은 블루홀스콜이 전 세계 2500만명이 즐긴 ‘테라’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개발하고 있는 모바일 MMORPG(다중접속 역할수행 게임)이다. 
 
특히 넷마블이 모바일 MMORPG의 대중화를 선도한 레볼루션의 차기작으로 선보인다. 
 
이날 행사에서는 원작에서 호평을 받았던 뛰어난 캐릭터성과 그래픽, 논타겟팅 및 연계기를 활용한 콤보 액션, 방대한 세계관 등을 그대로 구현한 플레이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테라M은 원작의 게임성과 감성을 모바일로 고스란히 옮겨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 ‘탱커(방어형 영웅)', '딜러(공격형 영웅)', '힐러(회복형 영웅)' 등 다양한 역할을 가지고 있는 6명의 캐릭터를 바탕으로 펼치는 정통 파티플레이와 원작의 1000년 전 시대를 바탕으로 전개되는 방대한 시나리오가 한층 더 깊이 있고 완성도 높은 MMORPG의 재미를 줄 예정이다. 

파티플레이로 보스 공략이 핵심인 레이드, 결투장 및 전장, 길드전 등 PvP(이용자간 대결) 모드는 물론 대규모 필드와 다양한 파티 던전 등 PC MMORPG에서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콘텐트를 압도적으로 구현해 낸 것도 장점이다.
 

넷마블 차정현 사업 본부장은 “탱커, 딜러, 힐러의 조합을 통한 정통 파티플레이의 확실한 재미를 지닌 테라M이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이날부터 테라M의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오는 11월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사전예약에 참여한 모든 이용자에게 레드젬(게임재화) 1000개를 지급하고 갤럭시S8+ 및 게임아이템을 추첨과 선착순으로 제공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또 서버 및 캐릭터명 선점 페이지를 함께 오픈해 선점한 서버와 캐릭터명 그대로 정식 서비스 오픈 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