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관령터널에 5G 네트워크 구축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15 13:15

KT는 한국도로공사와 KT 광화문 East 사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5G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KT와 한국도로공사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5G를 바탕으로 올림픽을 위해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한국의 네트워크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KT의 5G 네트워크가 원활히 구축될 수 있도록 터널 개량사업을 위한 도로 차단기간을 활용해 5G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5G 시범운영 장소·시설 지원 및 운영에 협조한다.

KT는 한국도로공사의 지원을 바탕으로 서울, 인천 등 주요 도시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역을 연결하는 영동고속도로 내 대관령터널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해 2018년 2월부터는 고속의 이동환경에서도 끊김 없는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지난해 올림픽 관람객 집중이 예상되는 지역에 5G 테스트 네트워크를 구축해 필드 테스트에 성공한 바 있다. 올해에는 U-20 월드컵 5G 체험 전시관, 수원 KT 위즈파크 5G존, 부산 해운대 5G 랜드 등 여러 행사장에서 고객이 직접 5G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KT는 이달부터 대관령 터널을 시작으로 평창, 강릉 등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진행되는 지역에 5G 시범 서비스를 위한 본 네트워크 장비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