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없어도 통·번역 된다…'지니톡 오프라인'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18 15:51

한글과컴퓨터는 소형 USB 메모리 형태의 자동통번역 단말기 '지니톡 오프라인'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니톡 오프라인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동통번역 서비스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을 인터넷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인터넷이 안 되는 지역이나 비행기 안에서도 스마트폰(안드로이드 4.1 이상)에 꽂기만 하면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 등 언어의 자동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음성뿐 아니라 문자나 SMS 등 직접 입력한 텍스트도 번역할 수 있다.

1개의 제품으로 최대 3대의 휴대전화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니톡은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공동 개발했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통번역 소프트웨어다.

지니톡 오프라인은 온라인 한컴샵과 오픈마켓에서 살 수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