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조재현·고경표, tvN '크로스' 투톱 주인공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20 11:45


배우 조재현과 고경표가 드라마 주인공으로 나선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0일 일간스포츠에 "조재현·고경표가 내년 방송되는 tvN '크로스' 주인공을 맡는다"고 밝혔다.

조재현은 한국병원 장기이식센터장 고정훈을 맡는다. 간이식 분야 세계 최고 권위자로 그의 이름 앞엔 늘 '세계최초' '세계최고'라는 수식이 붙는다. 세계학술지에 등재된 그의 논문만 20여건. 다자간간이식도 그가 최초였고 부혈행로를 이용한 간이식도 그가 최초였으며 97%라는 경이적인 수술 성공률은 전 세계에서 그가 유일하다. 철저한 원칙주의자로 욕망과는 거리가 멀다.

고경표는 극중 한국병원 장기이식센터 레지던트 1년차 강인규를 연기한다. 복수를 위해 의학도가 됐다. 살리는 방법 속에 죽이는 방법을 찾는데 매진했다. 그러다 보니 의대 6년간 수석을 놓쳐본 적 없고, 의사고시마저 만점으로 패스 했다. 10년 만에 나온 만점자였다. 13년 전 사고로 생긴 이상능력이다. 의학적 용어로는 후천적서번트 증후군. 우뇌 손상으로 좌뇌 기능이 극대화돼 나타나는 현상. 덕분에 루빼 없이 미세혈관을 문합하고 복중 바늘까지 발견할 수 있는 동체시력이 생겼지만 달릴 수 없고 운전도 할 수 없다.

'크로스'는 13년 전 무참히 아버지를 살해한 원수에게 복수하기 위해 생명을 구하는 의술을 살생의 방법으로 쓰겠다며 의사가 된 남자와 그가 근무하는 병원의 센터장 이야기. 복수에서 시작해 진정한 의사란 무엇인지 알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최민석 작가가 극본을 쓰고 로고스 필름이 제작한다.

내년 초 tvN 편성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