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내비 ‘T맵x누구’ 300만 다운로드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25 18:57

SK텔레콤은 ‘T맵x누구’의 다운로드 사용자가 출시 18일 만에 300만1300명을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또 최근 매일 30만~40만 건 수준의 다운로드가 발생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T맵x누구 이용자들의 사용 패턴 분석 결과, 인공지능(AI) 내비게이션에 적용된 터치리스 방식의 대화형 UI(유저 인터페이스)가 차량 내 운전 방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AI 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능은 목적지 찾기(48.5%), 음악 듣기(23.4%), 볼륨 조정(6.6%), 날씨(6.3%) 순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측은 "이용자들은 운전 중 음성만으로 목적지를 찾을 수 있고, 원하는 음악을 주문해서 들을 수 있는 대화 방식의 AI 내비게이션 본연의 기능에 집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한 번 음성 명령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자의 약 75%는 이후에도 음성 명령 서비스를 재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편리성과 안전 운전 기능에 만족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SK텔레콤은 T맵x누구의 이용자 편의성 개선을 위해 오는 11월 T맵 사용 중 걸려온 전화를 음성 명령으로 수신하거나 회신 문자 송부 기능 등을 더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