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9월 내수 전년比 36.1% 감소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05 13:35


한국 GM이 9월 내수 시장에서 부진하며 전체 판매량도 감소했다.

한국 GM은 9월 한 달간 총 4만264대(내수 8991대, 수출 3만1273대)를 판매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0.7% 하락한 수치다.

무엇보다 내수 부진이 두드러졌다. 한국 GM은 전년 동월 대비 36.1% 감소한 8991대를 판매했다. 다만 쉐보레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SUV) 트랙스가 9월 총 1213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39.4% 증가했다.

수출은 9월 한 달간 전년 동월 대비 0.8% 증가한 총 3만1273대를 판매했다. 1~9월 누적 판매는 총 40만1980대 (내수 10만2504대, 수출 29만9476대)를 기록했다.

한국GM 관계자는 "새롭게 재편된 소형 SUV 시장에서 트랙스가 선전하며 상품성을 다시 한 번 입증 받고 있다"며 "10월은 고객에게 최대의 혜택을 드리는 한국 GM 출범 15주년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실적 반등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