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뉴스] 한국인 행복수명 74.6세…기대수명과 격차 8.5년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11 07:00

[사진제공=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이 노후 준비 부족으로 생애 마지막 8년 남짓을 불행하게 살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는 한국·일본·미국·독일·영국 등 5개국의 20~50대 경제활동인구 각 1000명씩을 대상으로 조사한 '행복수명 국제비교' 연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행복수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서울대 노년·은퇴설계연구소가 지난해 공동으로 개발한 노후 준비 측정 지표다.

한국인의 행복수명은 74.6세로, 조사 대상 5개국 중 가장 낮았다. 독일은 77.6세로 가장 높았고 이어 영국·미국(76.6세), 일본(75.3세) 순이었다.

한국인의 기대수명과 행복수명의 격차는 8.5년으로 일본(9.5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건강·경제적 안정·사회적 활동·원만한 인간관계 등에서 노후 준비 부족으로 생애 마지막 8.5년은 행복한 삶을 이어 가기 어렵다는 뜻이다.

행복수명의 세부지표에서도 한국은 하위권이었다. 건강수명은 73.6세(4위), 경제수명은 77세(4위), 활동수명은 72.5세(5위), 관계수명은 75.2세(5위)로 전 영역에서 노후 준비 수준이 미흡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