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쇼핑, 2위 G마켓 턱밑까지 추격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15 15:17


네이버쇼핑이 모바일 쇼핑 시장에서 2위인 G마켓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15일 시장조사기관 오픈서베이는 '2017년 하반기 모바일 쇼핑 트렌드 보고서'에서 올 하반기 국내 소비자 1000명의 쇼핑 앱 사용률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오픈마켓 부문 앱의 사용률은 11번가가 35.9%로 가장 높았고 G마켓 22.2%, 네이버쇼핑 19.7%, 옥션 13.7% 등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결과와 비교할 때 사업자별 순위는 같았지만 11번가와 G마켓의 사용률은 올 상반기에 비해 각각 2.4%포인트와 4.6%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네이버쇼핑은 같은 기간 사용률이 4.2%포인트 증가했다. 2위인 G마켓과 사용률 격차는 올해 상반기 11.3%포인트였지만 하반기에는 2.5%포인트까지 좁혀졌다.

네이버쇼핑은 지난해 하반기(10.0%)와 비교해서는 사용률이 1년 새 9.7%포인트가 증가했다.

네이버쇼핑을 자주 쓴다는 응답자들은 이 서비스를 선호하는 이유로 '간편한 결제 시스템'(답변율 51.2%)을 가장 많이 꼽았다.

네이버쇼핑의 간편 결제 서비스인 '네이버페이(N페이)'의 올해 8월 기준 가입자 수는 2400만여 명으로 국내 간편 결제 서비스 중 가장 많다.

그러나 N페이는 타사 결제 서비스의 차별성 논란에 휘말려 있다.

시민단체 등은 네이버가 네이버쇼핑에서 간편 결제 서비스로 자사의 'N페이' 버튼만 제공하는 불공정 행위를 하고 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고, 공정위는 이에 대해 정식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오픈서베이의 올 하반기 조사에서 최다 사용률을 기록한 소셜커머스 앱은 쿠팡(41.4%)이었고 위메프(34.7%), 티몬(22.7%)이 그 뒤를 이었다.
 
권오용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