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뉴스] 월급쟁이 10명 중 4명 월 200만원도 못 벌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24 17:28

[사진제공= 연합뉴스]

올 상반기 임금근로자 10명 중 4명은 월급을 200만원도 못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4일 '2017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을 발표했다.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1977만9000명)의 올해 상반기 임금 수준별 비중을 보면 월급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32.6%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200만원대는 27.3%, 300만원대 14.9%, 400만원 이상 14.8%, 100만원 미만은 10.4%로 조사됐다.

2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받는 비중은 43%를 차지했다.

직업별로 100만원대 비중은 단순노무 종사자(54.0%), 서비스 종사자(46.2%), 농림어업숙련 종사자(42.2%), 판매 종사자(42.2%)에서 높았다. 특히 단순노무 종사자의 83.5%는 2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받았고, 이 가운데 100만원 미만이 29.5%를 차지했다.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42.2%), 장치·기계 조작 및 조립 종사자(42.0%), 사무 종사자(29.8%)는 200만원대 비중이 높았으며, 관리자는 400만원 이상이 74.6%로 높았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