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작 '피파온라인4' 내년 러시아 월드컵과 함께 즐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02 18:58


인기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온라인3'의 후속작이 내년에 선보인다. 
 
넥슨은 2일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EA X 넥슨 뉴 프로젝트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스피어헤드가 개발한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온라인4’를 최초 공개했다.
 
차세대 엔진 기반의 피파온라인4는 ‘라이브 앤 브리스 풋볼' 슬로건을 바탕으로 실제 선수들의 모션 캡처와 유수 리그의 라이선스를 획득해 경기장, 관중, 현장음, 해설까지 실제 축구를 경험하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비주얼의 변화와 선수 개인기, 세트피스, 볼 움직임을 비롯해 인공지능(AI), 디펜스 시스템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플레이까지 즐길 수 있다.
 
넥슨 이정헌(왼쪽 두번째) 부사장과 스피어헤드 한승원(세번째) 본부장.

넥슨 이정헌(왼쪽 두번째) 부사장과 스피어헤드 한승원(세번째) 본부장.


넥슨은 오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전 국내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되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7’의 넥슨 부스에서 시연 버전을 최초로 선보인다. 또 12월 중 첫 번째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피어헤드 한승원 본부장은 “지난 5년간 ‘피파온라인3’를 서비스하며 보내주신 유저분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높은 기대 수준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개발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넥슨 이정헌 부사장은 “‘피파온라인3’의 서비스 노하우를 총 집약해 최고의 축구게임으로 더욱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