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마케팅비에 3분기 영업이익 감소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06 16:35


이동통신 업계가 마케팅비 증가로 3분기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3분기 연결 기준으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3개사의 합산 매출액은 13조328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5%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9838억원으로 5.2%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의 요인으로 마케팅비 증가가 꼽힌다.

3분기 별도 기준 마케팅비는 2조27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2분기보다 2.6% 각각 증가했다. 9월 15일 25% 요금 할인 시행과 프리미엄폰 출시를 앞두고 7월과 8월 재고 소진을 위해 마케팅비가 늘어난 것이 주 요인이다. 지난 7월 이통 3개사와 알뜰폰의 번호이동 건수(알뜰폰 내 이동 포함)는 66만7187건으로 2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3개사의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3만5137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2% 줄었다. 특히 이동통신 시장 1위인 SK텔레콤의 부진이 눈에 띈다. SK텔레콤은 3분기 영업이익이 392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5% 감소했다. KT는 6.1% 감소한 3773억원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의 경우에는 2141억원으로 1.3% 증가했다.

25% 요금 할인의 영향은 4분기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하나금융투자 측은 25% 요금 할인은 향후 2년간 총 4400억원의 영업이익 감소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