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신임 국민은행장 "노조는 경영 파트너…대화로 풀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21 14:10

허인 신임 KB국민은행장.

허인 신임 KB국민은행장.


허인 신임 KB국민은행장이 취임 첫 번째 과제로 노동조합과의 관계 회복을 꼽았다.

허 행장은 21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노조는 분명히 경영 파트너"라며 "왕도는 없지만 서로 다른 부분에 대해 진정성 있게 대화로 풀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허 행장은 이날 취임식 직후 박홍배 노조위원장과 만남을 가졌다.

허 행장은 "노조와 사측이 궁극적으로 가고자 하는 목표는 같지만 생각이나 방법 등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더 자주 만나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근 KB금융은 사측의 노조 선거 개입 의혹, 그룹의 지배구조 개선 등을 두고 노조와의 마찰을 겪고 있다. 지난 20일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연임 등 안건을 다루기 위해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노사간 입장 차이를 보이며 주주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이 같은 분위기를 의식한 탓인지 허 행장은 노조와의 관계 개선을 가장 먼저 짚었다. 허 행장은 과거 장기신용은행 재직 당시 노조위원장을 지냈으며 지난달 내정 직후에도 노조 사무실을 찾아가 협력의 뜻을 밝힌 바 있다.

허 행장의 취임으로 KB금융은 3년 만에 지주사 회장과 은행 행장이 분리했지만 허 행장은 지주사와의 협의하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허 행장은 "지주사와 은행의 커뮤니케이션은 긴밀하고 상시적이어여 한다"며 "제가 가지고 있는 생각을 윤 회장과 충분히 협의하는 사전적 교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랫동안 공석인 상임감사에 대해서는 "내부 통제가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되기 위해서는 꼭 상임감사가 있어야 된다"며 "현재 충분한 역량을 가진 사람을 모시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조만간 결과를 발표할 것. 최대한 빠르게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허 행장은 자신의 임기 동안에는 인위적인 대규모 구조조정을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 행장은 "인력을 줄이거나 점포를 감축하는 방식의 비용 효율성을 추구하지 않는다"며 "해마다 임금피크제 대상인 직원들을 중심으로 한 희망퇴직은 진행하지만 이외에 대규모 희망퇴직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 현재 매진하려는 분야에 인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은행들이 가계부채 논란 속에서도 예대마진으로 수익성을 높였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허 행장은 "20~30년의 장기간을 놓고 봤을 때 금융사의 수익성은 나빠지고 있다"며 "최근 들어서는 일부 상승이고 이 또한 지난 2015~2016년에는 나빠지다가 올 하반기부터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 긴 시각을 두고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