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특혜 채용 의혹' 우리은행 세 번째 압수수색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28 14:06


검찰이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은행을 세 번째 압수수색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는 28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중구 회현동에 있는 우리은행 본사 인사부와 마포구 상암동 소재 전산센터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신입사원 공채에서 금융감독원·국가정보원·은행 주요 VIP 고객 등의 자녀와 친인척 16명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과 10일에도 우리은행 본점 은행장실과 안성 연수원을 각각 압수수색했다.

자체 감사에 나선 우리은행은 남 모 부문장 등 관련자 3명을 직위 해제했고 이광구 행장은 지난 2일 사태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임 의사를 밝혔다. 현재 우리은행은 차기 행장을 뽑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 행장은 상법 등 관련 법령상 대표이사로서 수행해야 하는 최소한의 법률행위 업무만 하고 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